기업회생 스토리

호주 2위 항공사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받는 ‘자발적 관리’

fd467fb74992f3c69f450c637cf82030_1589157404_663.jpg
 

호주 2위 항공사인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적자를 감당못해 기업 회생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21일(현지시간) 호주 정부 등에 구제금융을 요청했으나 실패하고, 재무 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자발적 관리’(voluntary administration)에 돌입했습니다.


자발적 관리란 호주의 기업 회생 절차 중 하나로 기업이 부채를 갚을 수 없다고 판단하면 이사회가 임명한 제3의 파산관리인(법정관리 담당관)이 회사 회생 방안을 강구해 추진하는 것입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콴타스 항공에 이은 호주 제2위의 항공사로 그 전부터 7년 연속 적자를 내는 등 경영난을 겪어 왔습니다. 이번 코로나19로 경영난이 가중돼 이미 직원 1만명 중 80%를 무급휴직 조처한바 있습니다.


리처드 브랜슨 회장은 전날 공개서한에서 “우리는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정부 지원 없이는 (항공사 간) 경쟁도 없을 것이며 수십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호소했습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는 현재 정규직과 계약직을 합해 1만5000명을 고용하고 있는데, 최종 파산할 경우 호주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 됩니다.



, ,

0 Comments